/apps/enel-x-digital-ecosystem/templates/page-content

에넬엑스코리아, 부산시 수요반응 사업자로 선정

2년 연속 부산시와 수요반응 참여 협약 체결

(서울, 2021년 4월 29일) 국내 수요반응(DR, Demand Response) 및 가상발전소(VPP, Virtual Power Plant) 분야 선도 기업인 에넬엑스코리아가 부산시 수요반응 사업자로 공식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부산시는 현재 한국전력거래소가 관리하는 국가 전력망 효율화를 위한 수요반응자원으로 등록되어 있다. 이번 협약으로 에넬엑스코리아는 부산시와 작년에 이어 올해도 협력 관계를 이어가게 됐다.

 

에넬엑스코리아는 부산시 36개 시설을 수요반응 참여 대상으로 등록했다. 최대전력 갱신이나 계통 위기상황 발생 시 한국전력거래소가 수요감축 요청을 보내면 해당 시설들은 펌프, 급수시설 등 설비에 사용되는 전력을 줄여 수요반응에 참여하게 된다. 부산시는 연중 전기 사용절감을 위해 대기하고 실제 전력 사용량을 감축하는 대가로 정산금을 받게 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신중한 선정과정을 거친 결과, 부산시 산하 공공시설 수요반응자원 수요관리사업자에 뛰어난 전문성과 역량을 갖추고 있는 에넬엑스코리아가 선정되어 안정적인 자원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형민 에넬엑스코리아 대표는 “부산시의 신뢰받는 파트너로서 수요반응 사업에 지속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되어 매우 영광”이라며 “에넬엑스코리아는 그간 에너지 분야에서 쌓아온 글로벌 리더십과 경험을 바탕으로 부산시의 에너지 사용을 효율화해 전력망 지원, 지속가능성 목표 달성, 경쟁력 확보 등에 기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수요반응제도 참여는 신규 수익 창출 및 소매 전기요금 상쇄뿐만 아니라 배터리 스토리지와 같은 신기술에 투자도 가능케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에넬엑스코리아는 수요반응 사업 외에도 지난해 말에 ‘패스트 DR(Fast Demand Response)’ 제도를 선보인 바 있다. 패스트 DR 제도에 참여하는 고객들은 전력계통 주파수가 59.85Hz 이하로 떨어지면 자동으로 즉시 부하를 감축하는데, 이는 대규모 정전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에넬엑스코리아는 에넬엑스(Enel X)의 자회사로, 한국전력거래소 공식 전력수요관리사업자로 등록한 최초의 기업 중 하나다. 에넬그룹(Enel Group) 산하의 첨단 에너지 기업인 에넬엑스는 현재 북미, 유럽, 아시아, 오세아니아 등지에서 6GW 이상의 용량을 관리하며 전 세계 수요반응 사업 분야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